"대우조선 분리·해외매각 현실적 불가능" 입장
거제시, 환영입장 밝히며 "공론화 필요" 강조

거제시가 대우조선해양 분리·해외매각이 현실성 없다는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의 발언을 환영하면서 매각 절차에 당사자가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의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고용안정과 조선협력사 및 기자재업체의 산업생태계의 안정적 보장이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같은 입장 표명은 지난 14일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의 '빠른 매각' 의지를 강조하고 나선데 따른 것이다.

이날 강 회장은 "근본적으로 산업은행이 대주주로 있는 효용성은 다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안정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지속적인 투자가 반드시 필요한데, 산업은행 체제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가격문제 등으로 시간을 끄는 것보다는 빠른 매각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했다.

또 대우조선의 경쟁력 강화 및 매각 방향에 대해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경영 주체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게 대우조선을 구하는 방법"이라며 "대우조선의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빠른 매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의 분리매각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어떤 방식이든 빠른 매각을 위해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는 의미에서 말씀드리기도 했지만, 방산 부문을 뗀 나머지 부문을 해외에 매각하는 방안은 기본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강 회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노동계는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분리·해외매각 반대움직임에 대한 방향 조정이 예상된다.

그러나 매각가가 최소 2조원대로 평가되는데다 복잡한 업종 특성과 노사갈등 등 까다로운 문제들은 안고 있어 인수 상대를 찾는 것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게다가 '빠른 매각'으로 매각 가격을 유연하게 하는 것도 자칫 '헐값논란' 등의 거센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저작권자 © 거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