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음주 적발 건수 가장 많아

21일부터 11월 30일까지 10주간 음주운전 집중단속에 들어간다.

경남경찰청(청장 김병수)이 9월21일부터 11월30일까지 10주간 음주운전 집중단속에 들어간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간 도내에서 음주운전 의심 112신고 1305건을 접수해 195건(15%)을 단속했다. 단속 결과 운전면허 취소 174건(89%)·정지 21건(11%)이 나왔다.

음주 적발이 많은 지역은 거제시-진주시-창원 진해구-창원 성산구-양산시 순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밤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 적발 건수가 86건(44%)으로 가장 많았고, 요일별로는 월·토·일요일이 94건(48%)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단속된 195건 중 0.08% 이상 만취운전자 또는 측정 불응으로 면허취소 대상이 174건(89%)으로 만취 음주운전으로 대형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은 도내에는 유명 관광지나 휴양시설이 많아 가을 행락철 특성을 고려해 가을단풍 명소, 유흥가‧식당,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에서 도내 전 경찰서 교통(지역) 경찰력을 최대로 동원해 주‧야 불문 음주운전 단속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과정에서 비접촉 음주 감기기를 활용하여 접촉을 최소화하고 수시로 단속장비를 소독하는 등 감염병 예방 조치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방침”이라며 “운전중 음주의심 차량을 발견할 경우 112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거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