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 상대로 대정부 질의

대우조선해양을 방산과 상선 부문을 분리 매각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언론에 보도되는 가운데 서일준 국회의원이 대우와 삼성 등 양대조선소 ‘분리매각·해외매각 불가론’을 앞세우며 총공세에 나섰다.  

서 의원은 지난 21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우조선 현장 상황을 보면 특수선 중 수상함의 경우 일반 상선과 함께 가공·조립 등 기초공정을 공유하고 지원 시설과 인력 등도 상당 부분 융합돼 있어서 방산과 상선을 무 자르듯이 나누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서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조선산업 성장을 통한 국가 발전이 전제돼야 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매각 과정에서 대우조선 구성원들의 참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긍정의 답변을 했다. 

이날 서일준 국회의원은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실에서 ‘대우조선 분리매각과 해외매각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함께 정책토론회를 주최했다. 

서 의원은 토론회 인사말을 통해 “야드에 가서 공정 절차를 직접 보면 분리매각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로 성립되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반드시 분리매각과 해외매각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대우조선해양노조 정상헌 지회장, 더불어민주당 김경만국회의원과 정의당 류호정 국회의원, 참여연대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저작권자 © 거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