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정부예산 삭감 대비 발행규모 늘리고 모바일 판매 확대

거제사랑상품권. /사진= 거제신문DB

거제시는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내년 거제사랑상품권을 올해 1500억원 보다 증액 발행하고, 모바일상품권 판매도 확대한다.

정부가 내년도 지역화폐 국비 지원 예산을 전액 삭감함에 따라 전국 대부분의 자치단체가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유지하거나 축소하고 있다. 

이에 시는 국비 지원 삭감에 대비해 할인보전금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부담이 있으나 민생경제 활성화를 거제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오히려 확대키로 하고, 할인보전금 등 상품권 예산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그동안 시는 코로나19로 온라인·모바일 중심의 소비유통변화에 따른 구매수요자 급증을 해소하고자 발행액을 증액해 매월 100억원 이상 판매함과 동시에 2회 분할판매를 진행해 구매 불편을 줄이고, 명절맞이 특별 10% 할인 판매로 시민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거제사랑상품권이 소상공인 소득증대와 서민 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만약 국비가 지원되지 않는다고 해도 거제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확대해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거제시는 이번 정부 예산안에서 삭감된 노인일자리 사업 등이 민생안정에 필요하다고 판단,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부족한 사업비에 대한 재원 마련 방안을 강구해 해당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거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